신종열 부장판사, 누구?.프로필, 고향,얼굴공개,'승리기각..예견된 일?'

이종윤 기자 | jokgunews@daum.net | 입력 2019-05-15 09:46: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앞서 검찰이 청구한 승리의 구속 영장을 기각해 주목받고 있다.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이구속 전 피의자 심문 뒤 경찰서 유치장에서 결과를 기다렸으며,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한 채 대기하던 차량에 탑승했다.
이날 신 부장판사는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 혐의 부분도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함께 영장이 청구된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도 같은 이유로 영장이 기각됐다.

▲ 온라인 커뮤니티

 

승리와 유 전 대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승리가 2015년 국내에서 직접 성 매수를 한 사실도 확인해 성매매 혐의도 영장에 적시했다.
신종열 부장판사는 서울대 경영대를 나와 제36회 사법고시에 합격했다. 이후 신종열 부장판사는 2000년 서울지법 서부지원 판사로 임관했다. 이를 시작으로 신종열 부장판사는 대구지법, 서울고법, 대법원 재판연구관 등을 거쳐 지난 2월 서울중앙지법 영장부에 보임했다. 
신종열 부장판사는 버닝썬 대표이사 이문호와 중국인 마약공급책 혐의를 받고 있으며 버닝썬 MD로 일한 애나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어 신종열 부장판사는 버닝썬 보안책임자 장씨의 구속영장까지 기각했다.  뿐만 아니라 별정 성폭행을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있는 윤중천의 구속영장도 기각했다.

 

[저작권자ⓒ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족구 in

+

해외족구

+

족구정보

+

많이본 기사

종합뉴스

+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