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와 정형돈이 6년만에 재회로 눈물 흘린 이유 묻자...그의 대답은??

김주하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11:09:32
  • -
  • +
  • 인쇄

방송인 정준하와 개그맨 정형돈이 불화설을 해명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정준하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숙은 "방송을 하고 있는데도 은퇴설이 돌았었다"라며 말문을 열었고, 정준하는 "심지어 고정 프로그램을 3개나 하고 있는데 왜 방송에 안 나오냐고 하더라. 어떤 작가가 전화가 왔다. '방송 다시 해요? 은퇴했다고 해서 섭외 전화 안 했죠'라고 하더라"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김숙은 "형돈이와 불화설이 있었다"며 말문을 열자 정준하는 "유재석, 박명수 등 불화설이 안 돈 사람이 없다. 형돈이와는 6년 만의 재회다"라고 전했다.


정형돈은 "아직 하하는 만난 적이 없다. 아직 하하는 겹칠 일이 없었다. 연락은 하는데 보질 못한다"고 전했다. 정형돈, 정준하는 "13년을 매일 보다가 안보고 그러면 불화설이 도는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6년 만에 재회한 것을 회상했다. 정형돈은 정준하를 보고 눈물을 보였다고 전했다. 정형돈은 "준하 형을 보는게 그때 처음 본 거였다. '이 형이 왜 여기서 나와' 이 표정이었다. 그러다가 울었다"고 설명했다.

정형돈은 눈물을 흘린 이유를 묻자 "짧은 시간에 같이 고생했던 그게 다 지나가더라"고 털어놨다.

[저작권자ⓒ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인기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