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모임 인원 수도권 최6명,비수도권 8명 축소... 식당과 카페 '방역패스'

김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3 12:50:11
  • -
  • +
  • 인쇄
방역 기준이 한층 강화.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시설에도...

정부가 다음 주부터 사적 모임 인원제한 기준을 수도권 최대 6명, 비수도권 8명으로 축소한다. 

 

'방역패스'도 식당과 카페를 포함해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확대 적용되는 등 방역 기준이 한층 강화된다.

거세진 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을 다시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 sbs

다음 주부터 4주 동안 수도권은 최대 6명, 비수권은 최대 8명까지만 사적 모임이 가능해진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하루 확진자 수가 5천 명을 넘어섰고 전국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80%에 육박하는 등 모든 방역지표가 위험신호를 보내고 있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음성이 확인된 경우에만 출입을 허가하는 '방역패스' 제도도 전면 확대됩니다.

그동안 적용대상이 아니었던 식당과 카페를 포함해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이 일주일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방역패스 적용 대상에 새롭게 포함된다.

특히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 찾는 시설에 대해서도 방역패스 적용이 대폭 확대될 예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8세 이하 청소년의 확진자 비중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을 더 이상 늦출 수가 없는 상황입니다라고 전했다.

김 총리는 영세한 업체에 대해서는 전자출입명부 설치 비용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부터 한 달 간을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정해 방역상황을 수시로 평가하고 필요한 경우 언제든 보다 강력한 방역 강화 조치를 신속하게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최신기사

HEADLINE

PHOTO NEWS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