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족구단 , 제6회 김포시장배 족구대회 민관군부 우승 소감전해..

-2012년 창단 이후, 민관군부에서 처음 우승한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준결승전이 정말 힘들었다..이대로 결승 문턱에서 우승이 좌절되나 싶어..
김주하 기자 | interview2017@daum.net | 입력 2018-10-18 13:47: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4일 열린 제6회 김포시장배 족구대회 민관군부에서 우승을 차지한 강호족구단 이한수 감독(49)이 우승 소감을 전했다.


지난 17일 경기일보와 인터뷰를 가진 강호족구단은 “팀 창단 후 김포시장배 족구대회 민관군부에서 처음 우승한 선수들이 자랑스럽습니다.”고 전했다.

▲ 강호족구단 우승 기념촬영

 

김포시장배 족구대회 민관군부 결승에서 ‘강호’ 족구단은 ‘빗길’ 족구단을 만나 2대0으로 승리했다.
민관군부는 30, 40, 50대 등 연령대를 고루 출전시켜야 하는 종목으로, 출전 선수들이 고르게 실력을 갖추지 않으면 우승하기 힘들다.


강호족구단의 이한봉 총무(38)는 “민관군부는 선수 구성부터 평소 연습과 훈련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대회에서 성과를 거두기 어려운 종목이어서 어느 종목에서 우승하는 것보다도 기쁘다”며 “그만큼 평소 연습과 훈련에 열정적인 선수로 팀을 구성하게 된다”고 말했다.


2012년 창단한 강호족구단은 김포시장배 족구대회 창설연도인 2013년엔 고른 연령대가 갖춰지지 않아 민관군부에 출전하지 못했으며, 이듬해 2회 대회부터 출전했지만,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40대와 나이 제한이 없는 일반부에서는 우승을 차지할 만큼 뛰어난 실력을 소유하고 있었다. 

 

강호족구단은 이 감독은 “금나루A팀과의 준결승전이 정말 힘들었다. 이대로 결승 문턱에서 우승이 좌절되나 싶었다”며 “선수들이 볼 하나하나에 집중하며 수비와 공격에서 상대에 밀리지 않은 것이 승리할 수 있는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강호족구단 매주 주말마다 연습과 훈련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월 인천, 부천, 수원 등지의 강팀과 교류전을 갖는다.


한편 강호족구단 이 감독과 이 총무는 “족구는 회원 간 연결고리이자 삶의 활력소다. 공 하나하나에서 나오는 스릴과 아기자기한 패스워크, 마지막 한 방 날리는 파워 등이 다른 종목과는 비교할 수 없는 매력”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x

족구 in

+

해외족구

+

족구정보

+

많이본 기사

문화이슈

+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