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신내 맥도날드 갑질,'택시비 내놓으라..'얼굴,신상공개,'누구길래?'

온라인뉴스팀 기자 | jokgunews@naver.com | 입력 2018-12-06 14:05: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이 논란이 되면서 처벌 요구까지 생겨나면서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최근 한 시민은 온라인커뮤니티에 "나 연신내 맥도날드 현장에 있었음"이라는 제목으로 당시 소란을 피운 남성의 뒷모습이 찍힌 사진과 목격담을 게재했다.


작성자는 "아르바이트생이 번호를 불렀는데, 그 사람들은 뭘 하고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걸 듣지 못했다"며 "그렇게 불러도 안오니 아르바이트생이 일단 (음식을) 치우고, 다른 번호를 불렀다. 당연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그런데 나중에 와서 '너희 왜 우리 안불렀냐', '엄청 기다렸는데 왜 안나오냐'는 식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다"며 "아르바이트생이 '안오셔서 치워놓았다. 주겠다' 이러니까 버럭 화를 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그 사람들이 '너희 우리한테 쓰레기 통에 버린 걸 먹으라는 거냐'는 식으로 말했고, 아르바이트생이 해명을 해도 바득바득 우겼다"며 "새로 만들어 준다고 하는 데도 싫다고 환불해 달라고 했다"고 적었다.


이어 "그러다가 '택시 저기서 기다린다'며 '택시비도 내놓으라'고 하다가, 아르바이트생이 '안된다'고 하니 화내며 냅다 햄버거를 집어던졌고, 아르바이트생도 감정이 격해져서 욕하고 고함을 질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후 경찰이 왔고, (갑질한 일당이) 진정이 돼 환불해 갔다"고 상황이 마무리 됐다고 전했다.
또 "그 사람들 보니 패거리로 몰려다녔다"며 "보면서 어이가 없던 게, 남의 귀한 자식은 왜 때리는지"라며 갑질한 사람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한편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파문이 청와대 청원이 생겨나면서 처벌과 신상공개등이 주목을 받기도 했으며, 이과 관련해 해당 소비자는 경찰 출동 후 직원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햄버거를 맞은 직원은 남성의 사과를 받아들이고 사건은 그대로 마무리됐다고 한다.

 

[저작권자ⓒ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

x

족구 in

+

해외족구

+

족구정보

+

많이본 기사

문화이슈

+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