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허난성 댐 붕괴 위험...댐에 20m 길이 틈 벌어져...

김효진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2 14:45:05
  • -
  • +
  • 인쇄

중국 중부 허난성이 최근 사흘간 내린 폭우로 성내 12개 도시가 침수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성내 주요도시들의 치수를 담당하는 이허탄댐이 붕괴직전 상황에 몰린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21일 신화통신 등 중국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허난성 기상당국은 이날 홍수 대응경보 수준을 최고수준인 4단계로 올렸다. 성내 12개 도시가 침수피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성의 주도인 정저우시에는 주민 대피령을 내려 20만명 이상의 시민들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저우와 뤄양 등 허난성 중심지역 일대에는 17일 밤부터 전날밤까지 사흘간 617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는 허난성 지역에 지난해 내린 전체 비의 양보다 많은 수치다.

 

허난성 기상당국은 시간 및 단일 평균기준으로 1951년 이래 60년 만의 최대규모 강수량이라고 밝혔다. 이로인해 정저우에서는 시내 곳곳에서 도로 범람 등 침수피해가 발생했으며 열차및 지하철 모든 노선 운행이 중단되고 국도와 고속도로 운행도 통제되고 있다. 빗물이 지하찰을 덮치면서 12명의 주민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허난성의 주요 댐인 뤄양시 이허탄댐도 붕괴 위험에 처하면서 허난성 주민 9400여만명도 큰 위험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댐에 20m 길이의 틈이 벌어져 언제라도 무너질 수 있다고 경고하며 주민들에게 대피를 서두를 것을 권하고 있으며 특히 주도인 정저우에는 중국 주요 90여개 상장기업들도 위치해있어 홍수피해가 장기화될 경우, 중국 경제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족구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요기사

인기뉴스

>